즐겨찾기 찾아오시는 길
Now, it is time to experience the new world by PREFLOW
프리플로우 : 게임, 멀티미디어 PC의 아레나
 

프리플로우, 지스타(G-Star) 2016 정벌기 Date. 2016.11.22



어제 프롤로그를 통해 알려드렸듯이 프리플로우는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지스타 2016 행사에 열심히 발로 뛰며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번 지스타는 부산에서 열리는 마지막 지스타 행사로서 내년부터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기에 부울경지방을 비롯한
지방 게이머 여러분들의 큰 고나심을 받으며 역대 최대급 규모라는 평가를 벌써부터 듣고 있습니다.
프리플로우 블로그 관리자가 지스타 곳곳을 발로 뛰며 촬영하고 보고 느낀 점을 2회에 걸쳐 소개하고자 합니다.
먼저 1부에서는 이번 지스타 행사의 특징과 에이수스, 엔비디아, LG전자, 소니 등 컴퓨터, 가전 제조사들의 움직임을 먼저 소개합니다.
2부에서는 온라인 및 스마트폰 게임 업체들에 대한 이야기 및 지스타의 꽃인 모델들의 사진을 업그레이드하여 소개하고자 합니다.

지스타 2016의 3대 타이틀, 모바일, VR, 4D

일부 언론에서는 지스타 2016의 키워드로서 모바일과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로 꼽지만 프리플로우 블로그 관리자는
모바일, VR, 그리고 4D(3D 게임 + 체감)을 꼽습니다. 이번 지스타 2016에서 의외로 순수한 증강현실 게임이나 컨텐츠는 그렇게 많은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나머지 세가지는 정말 주류이며 이것을 빼면 지스타 2016의 그 무엇도 설명할 수 없다고 해도 거의 모든 것을 차지 하고 있습니다.

지스타가 모바일 게임 위주로 재편된 것은 올해의 일은 아닙니다만 이제는 전체 공간의 최소 2/3 이상을 모바일 게임 개발사
또는 퍼플리셔가 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좋을 정도입니다. 이제는 업무를 빼면 PC를 거의 안 쓴다는 분들도 나올 정도이기에
게임도 모바일 주류로 가는 것은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하지만 PC용 게임과 모바일 게임 모두 VR이 최대의 화두라는 점은 변함이 없습니다.
PC게임들은 너나할 것 없이, 심지어 학생들이 만드는 습작용 게임들조차 VR환경에 맞추고 있을 정도입니다.
실제로 HTC Vive 같은 PC용 VR, 삼성 GearVR같은 스마트폰용 VR,소니 플리이스테이션 VR같은
콘솔용 VR 모두 하드웨어의 완성도가 매우 높은데다 그 가능성 역시 무궁무진한 편입니다.

다만 PC용 VR의 경우 출품된 게임 가운데는 일반적인 PC용 3D게임의 품질을 생각하던 사람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어려운 것들이
많은 편이기에 소프트웨어적으로는 아직 갈 길은 꽤 멀어 보인다는 것이 프리플로우 블로그 관리자의 생각입니다.

또한 VR 기기와 연동한 4D 게임들이 여럿 선보였는데, 그처 화면만 보고 소리만 듣는 것이 아닌 몸전체로 진동과 균형 변화를
느끼는 4D는 PC용 게임에서 새롭게 공략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이미 레이싱 게임은 수백만원대이기는 하나 진동 시트가
마니아를 위주로 꽤 보급이 되고 있으며, 이번 지스타 행사장에서도 비슷한 컨셉의 게임과 장비가 꽤 선보였습니다.

























에이수스 - PC용 게임 하드웨어의 킹왕짱은 바로 나!!

이번에 에이수스는 게이밍 브랜드인 ROG(Republic of Gamers)를 중심으로 부스를 꾸몄습니다.
커스텀 수냉 PC의 선두주자인 프리플로우에서 제작한 최고급 ROG 커스텀 수냉 PC가 전시 되고 있습니다.

특히 프리플로우의 최신 기술과 국내에서 거의 구할 수 없는 한정판 부품을 아낌없이 사용한 기함인 Eldless One은
에이수스 부스에 방문한 여러 게이머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덤으로 에이수스 부스에 방문 하시면 역대급 모델들과 사진 촬영을 하실 수 있는 특전도 있으니
프리플로우의 최고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PC도 보고 최고의 사진도 찍어보세요 ^^






















LG전자 - 늦었지만 게이밍 모니터에 제대로 뛰어들다

LG전자는 국내 모니터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함께 투톱을 달리고 있지만
정작 게이머들에게는 거의 인기가 없는 정 반대의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27인치급 이하의 풀 HD급 일반 모니터는 품질과 가격 모두 적절하여 중가형 수입 모델보다 더 낫다는
평가까지 받지만, QHD나 UHD급 고해상도 모니터는 종류도 적을뿐더러 가격도 접근이 어려울 정도로 바쌋던데다 무엇보다
요즘 유행인 144Hz, 166Hz 모니터도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히려 LG 입장에서는 듣보잡이라고 낮게 보던 중소기업 모니터가 약진하고 중견 해외 브랜드 모니터가 여유 있게
게이머들에게 폴발적인 인기를 끄는 것을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이에 위기 의식을 느낀 LG전자는 이번 지스타 행사장에서 본격적으로 게이밍 모니터 홍보에 나섰습니다.
고해상도 TV나 그램 노트북, 액세서리도 전시하고 있지만 전시공간 대부분은 철저히 자사의 WQHD급 144Hz 게이밍 모니터의 시연에 할당하고 있었습니다.
그 정도로 LG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뒤늦게나마 중요하게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공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다만 이번행사장에서는 LG전자같은 대기업 답지 않은 (?) 코스튬 플레이 모델들을 볼 수 있는데,
사이퍼즈와 공동 이벤트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소니 - 플스는 VR을 향해 간다~

VR에 목숨을 거는 것은 PC와 스마트폰뿐만은 아닙니다. 게임 콘솔의 주력인 소니 역시 VR은 당장 눈앞에 닥친 문제입니다.
오히려 이러한 변화는 소니에겐 큰 기회가 될 수도 있는데. 소니는 게임 컨텐츠 분야에서는 여러 브랜드를 갖고 있으며 품질도 뛰어나기 때문입니다.

플레이스테이션4 콘솔에 연결할 수 있는 플레이스테이션 VR을 전시장의 절반 이상을 할당하여 소개하는 것도
VR이 그만큼 중요한 흐름이기 때문입니다.
소니는 이러한 흐름을 널리 알리기 위해 유명 BJ와 국내외의 인사를 초청한 방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이외에도 플레이스테이션4용 여러 타이틀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배트맨은 VR고글따윈 쓰지 않아" 라는 드립을 외치고 싶어지는 현수막입니다.





역시 전시회하면 할인 판매! 플레이스테이션4 VR은 오전에 벌써 전멸했습니다.
또한 최신 킬러 타이틀인 파이널 판타지 XV의 홍보도 하고 있지만 과거만큼 반응은 뜨겁지 않습니다.
이번 파이널 판타지 XV의 완성도에 대한 평가가 그런대로 좋다는 점을 생각하면 씁쓸하기도 합니다.

엔비디아 & 기타 - VR이건 뭐건 일단 성능이 좋아야 한다!

엔비디아도 VR에는 신경을 꽤 쓰고 있으며 시연 부스도 두고는 있지만 대부분은 지포스 10 시리즈 그래픽 카드의 성능 홍보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포스 10시리즈의 주요 구매 이유인 오버워치에 대한 시연과 게임 대회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그밖에는 케이스 및 주변기기 제조사인 앱코와 제닉스, 맥스틸등의 게이밍 주변기기 제조사들이 부스를 냈는데,
앱코 부스에는 프리플로우가 제작한 커스텀 수냉 특수 PC가 전시되어 있으니 꼬옥 들려주세요.
앱코 부스에는 앱코가 선보인 보조배터리 대여기 & 충전기가 설치되어 유료임에도 나름대로 인기를 모았습니다.